상단여백
HOME Poem
여인숙 / 잘랄루딘 루미

 

인간이라는 존재는 여인숙과 같다.

매일 아침 새로운 손님이 도착한다. 

 

기쁨, 절망, 슬픔 

그리고 약간의 순간적인 깨달음 등이 

예기치 않은 방문객처럼 찾아온다. 

 

그 모두를 환영하고 맞아들이라. 

설령 그들이 슬픔의 군중이어서

그대의 집을 난폭하게 쓸어가 버리고 

가구들을 몽땅 내가더라도 

 

그렇다 해도 각각의 손님을 존중하라. 

그들은 어떤 새로운 기쁨을 주기 위해 

그대를 청소하는 것인지도 모르니까. 

 

어두운 생각, 부끄러움, 후회

그들을 문에서 웃으며 맞으라. 

그리고 그들을 집 안으로 초대하라. 

누가 들어오든 감사하게 여기라. 

 

모든 손님은 저 멀리에서 보낸

안내자들이니까.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greenbi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