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em
모닥불 /백석

모닥불   / 백석

 

새끼오리도 헌신짝도 소똥도 갓신창도 개니빠디도 너울쪽도 짚검불도 가랑잎도 머리카락도 헝겊조각도 막대꼬치도 기왓장도 닭의짗도 개터럭도 타는 모닥불

 

개당도 초시도 門長늙은이도 더부살이 아이도 새사위도 갓사둔도 나그네도 주인도 할아버지도 손자도 붓장사도 땜쟁이도 큰 개도 강다지도 모두 모닥불을 쪼이다

 

모닥물은 어려서 우리 할아버지가 어미아비 없는 서러운 아이로 불쌍하니도 몽둥발이가 된 슬픈 역사가 있다

#모닥불#백석#짓신창#개니빠디#너울쪽#재당#초시#붓장시#땜쟁이#몽둥발이
0
0
좋은 포스트 후원하기
로그인

바라보기의 다른 포스트 보기
댓글쓰기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