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obby&Sports
울나라 월클들은 수비도 월클 손흥민-김연경

인터풋볼

'유럽 150골' 보다 주목받은 손흥민의 수비 가담, "뛰어난 레프트백!"

 



[인터풋볼] 신은현 기자= 유럽 통산 150호골을 성공시키며 토트넘의 승리를 이끈 손흥민이다. 그러나 이 보다 더 주목받은 것은 손흥민의 수비 가담이었고, 조세 무리뉴 감독의 수비 축구를 비판하는 사람도 있었다.

토트넘은 6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21 잉글랜드풋볼리그(EFL)컵 준결승에서 브렌트포드와 맞대결에서 2-0으로 승리하며 결승행을 이뤄냈다. 이로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체스터 시티 승자와 결승에서 맞붙는다.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무리뉴 감독은 총력전을 선택했다. 이유는 분명했다. 우승을 원하기 때문이다.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 케인을 비롯해 모우라, 은돔벨레, 시소코, 호이비에르, 레길론, 다이어, 산체스, 오리에, 요리스를 선발로 투입했다.

경기는 팽팽했다. 시소코가 전반 12분 선제골을 기록하며 토트넘이 리드를 잡았지만 후반에는 브렌트포드의 역습에 고전했다. 이때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후반 24분 역습 상황에서 케인, 은돔벨레의 패스가 손흥민까지 연결됐고, 손흥민이 수비수의 견제를 뿌리친 뒤 완벽한 마무리로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유럽 무대 150호골, 2020-21시즌 16호골이었다.

영국 'BBC'의 극찬이 이어졌다. 'BBC'의 축구전문가 클린튼 모리슨은 경기 후 "이날 가장 중요했던 순간은 손흥민이 2-0을 만든 장면이다. 완전히 달랐고 손흥민은 월드클래스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골보다 주목을 받은 것은 손흥민의 수비 가담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측면 공격수로 나섰지만 수비에도 적극 가담했고, 전반 38분에는 수비수를 연상시키는 멋진 다이빙으로 상대의 슈팅을 막아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영국 'BBC'는 "뛰어난 블록이었다. 손흥민은 수비까지 잘한다"며 좋은 평가를 내렸다. 그러나 손흥민의 적극적인 수비 가담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이도 있었다. 리네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손흥민 엄청 뛰어난 레프트백이네"라고 했는데, 영국 현지에서는 무리뉴 감독의 수비 축구를 비꼬았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후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